특집기사

진돗개 모녀 도살사건 청와대 청원에 다음포털 '강사모'가 직접 함께 참여한다.

반려견 입양후 1시간 뒤에 도살업자에게 넘겨져 2시간이 된 시점에 진돗개 모녀는 도살당했다

URL복사

반려동물뉴스(CABN)

 

 

지난 5월 17일에 인천에서 진돗개 모녀도살 사건이 일어났다. 당시 입양한 사람은 3개월 동안 잘 키우겠다고 진돗개 보호자에게 접근하여 강아지를 입양했다. 이 사건은 반려견 입양후 1시간 뒤에 도살업자에게 넘겨져 2시간이 된 시점에 진돗개 모녀는 도살당했다고 전해졌다.

 

보호자는 "평소 친하게 지낸 분이 소개해 준 사람이라 의심없이 강아지를 입양 시켰다. 그러나,  2시간뒤에 도살업자에게 도살된 사실을 알게되니 현재는 정신과 치료를 다니며 죽고싶다는 생각만 할뿐이다"라고 말했다. 다음강사모 최경선 회장은 "가까운 이웃을 믿어 도살업자에게 넘겨진 반려견을 애도하며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많은 반려인들의 참여를 부탁한다"고 전했다.

 

 

현재, 다음포털 강사모에서는 강사모 회원 7만 6천명을 대상으로 전체 메일과 쪽지를 보내고 본 청원을 카페 대문에 전면 배너를 배치하여 적극적으로 이 사실을 알린다고 말했다.



종합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