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스타일

포니에이아이, 선전 연구개발센터 개설로 중국 4대 도시 아우르고 글로벌 영향력 확대

URL복사

 

(반려동물뉴스(CABN)) 자율주행 기술 분야를 선도하는 글로벌 기업 포니에이아이(Pony.ai)가 자사의 다섯 번째 글로벌 연구개발 시설인 중국 선전 연구개발센터를 설립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대규모 자율주행 개발을 촉진하기 위한 광동-홍콩-마카오 베이 지역의 전략적 배치이자 연구개발 네트워크의 공식 출범을 의미한다. 포니에이아이는 첸하이(Qianhai) 합작구에 위치한 선전 연구개발센터 설립으로 베이징, 상하이, 광저우, 선전 등 4대 도시를 모두 아우르고 광동-홍콩-마카오 베이 지역의 2대 핵심도시인 광저우와 선전을 연결한다.

제임스 펑(James Peng) 포니에이아이 공동설립자 겸 CEO는 '그레이터 베이 지역(Greater Bay Area)은 엄청난 기회를 제공한다'며 '포니에이아이는 이 지역 센터를 통해 광저우와 선전 양대 도시를 연결하고 자율 주행 승용차와 트럭으로 대표되는 두 가지 핵심 사업의 도로 주행 테스트와 상업화를 촉진해 자율 주행 소프트웨어 및 하드웨어 시스템 보급 속도를 높인다'고 말했다.

포니에이아이는 중국 최대 자동차 제조업체 중 하나인 GAC 그룹이 출시한 중국의 선도적 모빌리티 기술 플랫폼인 온타임(ONTIME)과의 협력도 발표했다. GAC는 포니에이아이의 오랜 전략적 파트너였다. 이에 따라 포니에이아이와 ONTIME은 중국 시장에서 공동으로 자율주행 기술 상용 보급을 확대하게 된다. 양 사는 대규모 상용 보급을 앞두고 ONTIME 플랫폼을 통해 포니에이아이 로보택시(Robotaxi)를 신속하게 배치하기 위해 다양한 형태의 협업을 시험한다.

ONTIME은 중국 최고의 차량 호출 서비스 제공업체 중 하나로 광저우, 포산, 주하이, 선전 및 동관 등 중국의 그레이터 베이 지역의 주요 도시에서 폭넓게 앱 기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포니에이아이는 중국에 최초로 로보택시 서비스를 도입한 자율주행 기술의 선두주자이다. 두 회사는 긴밀한 협력을 통해 각각의 고유한 강점을 활용하고 자율 주행 기술의 상용 배치를 촉진할 예정이다.


종합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