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uelCell Energy, 20MW 규모 연료전지 발전소 한국남부발전의 성능 요구 조건 모두 충족

지속적으로 생산 능력 요구조건 초과 달성

(반려동물뉴스(CABN)) 청정에너지 기업인 FuelCell Energy가 20MW 규모 한국남부발전 신인천발전본부 내 연료전지 발전설비 성능에 대한 현황을 공개했다.

지난 2018년 6월 30일 시운전에 들어간 KOSPO의 연료전지 발전소는 FuelCell Energy가 제조한 SureSource 3000 발전소 플랫폼 8기로 구성되어 있다. 이 설비는 전기와 열에너지를 생산해 기존의 1.8GW 규모 신인천 복합사이클발전소와 인접한 지역난방 시스템을 지원한다. FuelCell Energy는 장기 서비스 계약에 따라 이들 설비를 운영, 관리하며 평균 가용성이 99%, 평균 설비 이용률이 97%를 기록하는 등 계약상의 모든 생산량 요구 조건을 충족시키고 있다.

제이슨 퓨 FuelCell Energy 사장 겸 CEO는 “우리가 구축한 20MW 규모 발전소의 성능에 대해 만족스럽게 생각한다”며 “본격적인 상업 가동에 들어간 이후 우리 회사의 설비는 계약서에 명시된 전력과 열에너지 생산량 요구 조건을 지속적으로 충족시키고 있다. 전력 생산량의 경우 계약 조건보다 약 16% 초과 생산하고 있으며, 이는 2개월가량 추가 생산분에 해당되는 양”이라고 말했다.

이어 제이슨 퓨는 “이 플랫폼과 열병합발전 응용설비는 우리 회사의 탄산염 연료전지 기술이 가진 차별화된 성능을 잘 보여주며 한국 내 유틸리티 규모의 청정에너지와 지역 냉난방 니즈에 대한 해답을 제시하고 있다. FuelCell Energy의 이번 프로젝트는 당사 플랫폼이 전 세계에 공급하는 신뢰성과 가치를 드러내는 사례”라고 덧붙였다.

한국전력 자회사인 한국남부발전은 총 9.1GW 규모의 가스, 석탄발전소를 운영하며 한국 내 가정과 상용 고객들을 대상으로 전기를 공급하고 있다. 또한 아시아, 중동, 남미 지역에서 발전소 개발 엔지니어링을 맡고 있다.

연료전지는 한국의 에너지, 환경, 경제적 목표를 달성하는 데 매우 적합하다. 고도로 효율적이고 조용하며 합리적 가격대의 전력은 수요가 존재하는 인구 밀집 지역 인근에서 생산되어야 하는데, 한국은 높고 국토는 한정되어 있기 때문이다. FuelCell Energy의 연료전지 플랫폼은 오염물질 배출과 탄소발자국이 적다. 또한 경제성이 좋고 소음이 적으며 공간을 많이 필요로 하지 않아 한국 내 유틸리티 및 민간 전력회사에 적합하다. 가용성과 설비 이용률이 높은 SureSource 플랫폼은 신재생에너지 공급의무화제도 목표 달성에 기여하고 있다.


종합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