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연예

"불타는청춘" 족구를 손으로?! ‘불청’ 새 게임 수족구? 탄생! 불타는 승부욕X몸 개그

(반려동물뉴스(CABN)) ‘불타는 청춘’에서만 볼 수 있는 흥미진진한 게임, ‘수족구’가 공개됐다.

청춘들은 새 친구 정재욱에게 ‘불청’ 여행 와서 하고 싶었던 것을 물었다. 이에 엉뚱한 매력의 재욱은 ‘족구’를 꼽았고, 청춘들은 새 친구들을 위해 두 팀으로 나눠 족구를 하기로 결정했다.

청춘들은 국가대표 출신인 임오경과 박재홍을 필두로 팀을 나눴다. 팀 선정 방식은 주장인 두 사람이 원하는 청춘들을 한 명씩 고르는 방식으로 정해졌다. 특히 오경은 실제 국가대표 티셔츠를 입고 와서 초장 기선 제압에 나섰다.

이번 족구 게임은 혼성 게임으로 여성에게는 손을 사용할 수 있는 핸디캡을 주기로 했다. 과거 농구를 했던 경험이 있는 선영은 이를 놓치지 않고 매 경기마다 화려한(?) 기술을 선보여 상대편 청춘들의 정신을 혼미하게 했다. 핸드볼 선수 출신 오경 역시 남다른 족구 실력을 선보였다. 이에 피구, 배구, 족구, 농구, 핸드볼 등 다양한 구기 종목이 혼합된 새 게임 수족구(?)가 탄생됐다.

경기가 더해질수록 주장 오경과 재홍의 팽팽한 기싸움을 비롯해 응원단까지 과열 양상이 일어났다. 이에 광규는 날아오는 공에 뺨을 맞는 아찔한 순간을 겪기도 하는 등 청춘들의 불타는 승부욕에 예상외 접전이 펼쳐져 손에 땀에 쥐는 경기를 선보였다는 후문이다.

몸개그 작렬, 청춘들의 새 게임 수족구(?) 경기는 지난 1일 방송 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 확인할 수 있다.